유머/이슈
  • 365
  • mom
  • 갤러리아
  • 당근벳
  • 반딧불
  • 식스
  • 썬벳
  • 에이피
  • 정글
  • 카페
  • 테라
  • 토맵
  • 펩시
  • 땅콩
  • 바이낸스
  • 차무식
  • 1BET1
  • WINNER
  • WIN
  • 마추자
  • 배너입점문의

따일랜드 근황...

컨텐츠 정보

본문

8757ea56e1c8823fad0cbcb7844c8198_895930.JPG

 

d01feb63fe9505d38b57b6b2a21739b5_107017.JPG

 

 

 

(방콕=연합뉴스) 강종훈 특파원  

 

태국 정부가 주요 관광도시 순찰에 중국 경찰을 참여시키기로 했다.

 

중국 관광객을 안심시키고 더 많은 관광객을 유치하기 위한 조치다.

 

13일 현지 매체 네이션에 따르면 타빠니 끼얏파이분 태국관광청장은 

 

전날 방콕 수완나품공항에서 세타 타위신 총리와 회의를 마친 뒤 이같이 밝혔다.

 

이 회의는 태국을 방문하는 외국 관광객의 안전에 대한 우려를 불식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대책을 논의하는 자리였다.

 

타빠니 관광청장은 

 

"중국 경찰을 배치하는 것은 태국이 안전 조치를 강화하고 있다는 것을 

 

중국 관광객에게 보여줄 수 있기 때문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자국 경찰이 태국이 안전한 곳이라고 확인해주면 

 

중국 관광객들의 신뢰가 높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당국은 오는 15일 주태국 중국대사관과 중국 경찰 파견 방안을 협의할 예정이다.

 

태국은 관광산업이 직간접적으로 국내총생산(GDP)의 약 20%를 차지하는 나라다.

 

중국인은 태국을 찾는 외국 관광객 중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코로나19 사태 이전인 2019년 전체 외국 관광객 약 4천만명 중 

 

중국인이 1천100만여명이었다.

 

태국은 코로나19 사태로 타격을 입은 경제와 관광산업 회복을 위해 

 

중국 관광객 유치를 위한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지난 9월 말부터 내년 2월 말까지 중국 관광객 무비자 입국을 허용했으며, 

 

비자 면제 영구화도 검토 중이다.

 

그러나 지난달 3일 방콕 쇼핑몰 시암파라곤에서 발생한 총기난사 사건 당시 

 

중국 관광객 1명이 사망하고 1명이 다치면서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총기난사 사건 이후 중국 관광객들의 입국이 주춤하자 

 

태국 정부는 안전 대책 마련에 나섰다.

 

 

 

a39465f3a4df4aebe840de40b6567e6d_775513.JPG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81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1:1문의

공지글

최근글

회원랭킹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