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머/이슈

버스 기다리다 고교생 참사…70대 운전자 “급발진” 주장

컨텐츠 정보

본문

사고가 난 건 어제 오후 2시 13분쯤, 차량은 버스정류장에 앉아있던 16살 여고생 A양을 그대로 덮쳤습니다.

 

[목격자]

"엄청 컸죠. 뭐 터지는 소리같이 펑, 쾅. 여학생이 한 명 있었는데 같이 튕겨서…, 엄청 놀랐죠. 진짜로 이런 경우는 처음이니까."

 

A양은 사고 직후 119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습니다.  

 

사고를 낸 78살 운전자는 "내리막길에서 차량이 급발진 해 속도를 줄일 수 없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261 / 1 페이지
RSS
번호
제목
이름

1:1문의

공지글

최근글

회원랭킹

알림 0